일본 출신 패션 디자이너인 다카다 겐조 (KENZO)의 생애와 별세 소식

0
724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인 다카다 겐조 (KENZO)가 코로나19로 사망했다

패션의 본고장인 유럽 파리에서 동양인 최초로 진출하여 KENZO라는 브랜드로 성공을 거둔 겐조의 창립자, 일본인 출신의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다카다 겐조가 4일(현지시각) 코로나19로 세상을 떠났다는 안타까운 소식입니다. 81세 고령의 나이로 바이러스에 감염되면서 건강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알려집니다.

파리에서 처음으로 성공을 거둔 일본 출신 디자이너, 겐조

1939년 일본 효고현 히메지에서 태어난 겐조는 문학을 전공했으나, 패션을 전공하겠다는 다짐 후 대학을 중퇴하였습니다. 도쿄로 건너간 겐조는 문화복장학원에 진학합니다.

이 학교는 1958년부터 남학생 입학을 허용해 겐조는 이곳의 첫 남자 신입생이 됩니다. 이후 1965년 25살 아파트 재개발 보상금을 들고 무작정 태국과 프랑스를 거쳐 이듬해 파리에 정착하게 됩니다.

동양인으로서 겐조의 프랑스 생활은 녹록지 않았습니다. 처음에 의류 디자인 스케치를 팔며 생계를 유지하였고, 이후 직물 생산 업체와 프랑스 브랜드 레노마에서 스타일리스트로 근무하기도 했습니다.

1970년, 겐조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매장을 빌려주겠다는 임대인의 제안으로 처음으로 자신의 매장인 ‘정글 잽(Jungle Jap)’을 오픈하게 됩니다.

그해 6월 ‘엘르’라는 유명 패션 잡지 표지에 겐조가 디자인한 옷이 실리게 되면서 유명세를 치르기 시작합니다.

이후 1979년에는 마침내 자신의 이름을 따온 명품 브랜드 ‘겐조’가 태어나게 됩니다. 1984년에는 프랑스 예술 문화 훈장까지 받으며 승승장구하죠.

화려한 꽃무늬와 색채, 동양적인 호랑이 얼굴이 과감하게 프린트된 의류는 겐조의 브랜드 시그니처로 자리 잡게 됩니다. 패션계에서도 ‘일본식 문화와 서양식 문화를 아름답게 접목시켰다’라는 호평을 받으며 파리지앵은 물론 전 세계에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겐조의 심볼 호랑이
겐조의 시그니처 프린팅, 호랑이
겐조 플라워 향수병
투명한 긴 병에 그려진 빨간 양귀비꽃 한송이의 디자인으로 겐조를 상징하는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향수병

이후 겐조는 의류뿐 아니라 향수로도 아주 유명한 브랜드가 됩니다. 1980년 ‘킹콩(King Kong)’이라는 향수 브랜드를 출시했고 연이어 ‘겐즈 드 겐조(Kenz de Kenzo)’, 1988년에는 ‘플라워 바이 겐조(Flower by Kenzo)’를 출시하면서 투명한 긴 병에 그려진 빨간 양귀비꽃 한송이의 디자인으로 겐조를 상징하는 아이콘으로 자리 잡으며 전 세계 여성들에게 오랫동안 사랑받게 됩니다.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의 매각, 그리고 독립 선언

1993년 겐조는 루이뷔통의 모회사인 루이뷔통모에헤네시에 겐조를 매각했습니다. 이후 99년 은퇴를 선언하였지만 2003년 독립 디자이너로 업계에 복귀하게 됩니다.

독립 디자이너로서 겐조는 2004년 아테네올림픽 일본 국가대표팀의 유니폼을 디자인하기도 했으며 가구나 식기, 소품 등 다양한 분야의 상품을 디자인하면서 그 존재감을 다시 알리기 시작합니다.

겐조 공식 트위터

브랜드 겐조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겐조가 반세기 동안 “창의성과 색채를 세상에 불어넣은 패션업계의 상징적인 인물이었다”라며 그를 추모했습니다.

또한 시드니 톨레다 노 LVMH CEO는 패션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나도 그가 경력을 시작했던 1970년대 그의 브랜드 팬이었다. 내 생각에 그는 위대한 디자이너였다”라고 밝혔다.

안느 이달고 파리 시장은 자신의 SNS에 “엄청난 재능을 갖춘 디자이너로서 고인은 파리 패션계에 색깔과 빛을 선사했다”라며 “파리는 지금 아들 중 하나를 잃은 걸 애도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코로나 19 합병증으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패션의 거장 다카다 겐조의 명복을 빕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